티스토리 뷰

오랜만에 족발을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예전에는 보쌈을 더 좋아했는데 나이가 들고나서보니 족발이 더 맛있고 땡기더라구요. 그래서 어제 퇴근하고 논현 리북집에 다녀왔습니다. 이곳이 꽤 유명한곳이더라구요.




논현역과 신논현역 사이에 위치한 리북집은 생각보다 엄청 컸습니다. 2층인데 별관도 있었습니다. 근데 중요한건 그런데도 웨이팅이 있다는것! 족발이 그리 맛있는가.. 싶었는데 저는 사실 그냥 그렇더라구요. 다들 매운족발 많이들 먹는거 같아요.





저희는 매운족발이랑 쟁반국수와 족발을 먹었습니다. 매운족발은 양념만 먹어도 너무 맵더라구요. 여튼 그렇게 논현 리북집 탐방은 끝! 다시 갈지는 미지수입니다. 배가 너무 부르네요..하하^^


댓글
댓글쓰기 폼